[오디오클립] 절에 갇힌 왕...후백제 견훤 3
[오디오클립] 절에 갇힌 왕...후백제 견훤 3
  • 장창호 극작가, 김동균 기자
  • 2021.09.09 10:26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울림통]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69)

 공산성 전투 크게 이긴 후백제는 강주(경남 진주)와 부곡성(경북 군위군)에서 고려를 물리치며 연전연승했으나 929년 고창(경북 안동) 전투에서 고려 유금필(庾黔弼) 장수를 만나 8,000여명의 사상자를 내며 패전하더니 이후 전장터에서 열세를 면치 못하게 된다. 
 
 운주성(충남 홍성군)전투에 패한후 기세가 걲인 견훤은 넷째 아들 금강(金剛)에게 왕위를 넘기려 하자 맏아들 신검(神劍)과 동생 용검.양검은 불만을 품고 한밤중 부친 잠자리에 뛰어들어 견훤을 금산사(전북 김제시)에 유폐 시키고 동생 금강은 죽여 버린다. 

 모악산 산자락 금산사에서 견훤은 3개월 동안 노심초사 하다 935년 고려 왕건에게 귀의를 요청한다. 맹장 유금필이 수군을 끌고 나주로 내려와 견훤의 망명을 도왔다. 왕건은 견훤에게 태자 보다 높을 벼슬을 내리고 별궁인 남궁에 머물게 한다. 그리고 양주를 식읍(食邑)으로 내주며 후하게 대했다.

 장장호 작가는 신라 경순왕이 귀순한 이듬해인 936년 고려에 귀의한 견훤이 왕건에게 후백제 정벌을 논의하는 상황을 연기한다. 이후 일리천(경북 구미시)전투에서 기마병 1만명을 직접 거느린 견훤이 고려군 선봉에 서자 건국 군주이자 상왕인 견훤의 모습을 바라본 후백제 장수들은 간장이 서늘해졌다. 후백제는 끝내 분열하며 무너진다. 견훤도 자신의 손으로 후백제를 무너뜨리고 우울한 나날을 보내다 등창이 생겨 황산(논산)의 절에서 숨졌다. 정리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 울산신문 오디오클립 'U울림통' 바로가기 
 ▶ 영상 보기 : 장창호TV [72] 견훤의 야심 #3 

충남 논산시 연무읍 금곡리에 위치한 후백제의 시조 견훤(甄萱)왕릉의 모습. 견씨 문중에서 1970년 ‘후백제왕 견훤릉’이란 비석을 세웠다. 서울시역사편찬원 출처
충남 논산시 연무읍 금곡리에 위치한 후백제의 시조 견훤(甄萱)왕릉의 모습. 견씨 문중에서 1970년 ‘후백제왕 견훤릉’이란 비석을 세웠다. 서울시역사편찬원 사진 출처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모악산자락에 위치한 금산사의 미륵전 전경. 후백제 견훤의 유폐지였던 금산사는 우리나라에서 하나밖에 없는 3층 목조 건물 미륵전이 국보 제62호로 지정되어 있다. 문화재청 사진 출처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모악산자락에 위치한 금산사의 미륵전 전경. 후백제 견훤의 유폐지였던 금산사는 우리나라에 하나밖에 없는 3층 목조건물 미륵전이 국보 제62호로 지정되어 있다. 2015. 문화재청 사진 출처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사 미륵전 내부의 거대한 미륵장육삼존불입상의 모습. 1934년 화재로 타버린 본존불은 1938년에 다시 조성돼 높이가 11.8m이고 양 옆 협시불의 높이는 8.8m에 이른다. 2015. 문화재청 사진 출처
전북 김제시 금산면 금산사 미륵전 내부의 거대한 미륵장육삼존불입상의 모습. 1934년 화재로 타버린 본존불은 1938년에 다시 조성돼 높이가 11.8m이고 양 옆 협시불의 높이는 8.8m에 이른다. 2015. 문화재청 사진 출처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