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 대출 만기·상환 재연장
소상공 대출 만기·상환 재연장
  • 조원호 기자
  • 2021.09.15 18:2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 내년 3월까지…추석 특별 보증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5일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을 고려해 이달 말 종료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 및 상환유예를 내년 3월까지 재연장키로 했다. 이번이 세 번째 연장이다. 추석 민심, 내년 대선이라는 정무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당정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협의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당정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현재 정부는 두차례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를 실시해왔고 10월까지 총 220조원의 금융지원을 해왔다"며 "하지만 여전히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는 만큼 절박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만기연장과 상환 유예 등 모든 가능성을 터놓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지원과 더불어 추석 연휴 기간 19조 3,000억원의 특별대출 및 보증 지원도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고승범 금융위원장도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해 나가겠다"고 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