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지 버전으로 재구성한 '전통연희 가무악'
네가지 버전으로 재구성한 '전통연희 가무악'
  • 강현주 기자
  • 2021.09.15 20:0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주문화센터, 내일 오후 7시 30분
풍물예술단버슴새 'K-Groove' 공연
오는 17일 오후 7시30분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에서 한국의 흥과 리듬 'K-Groove' 작품을 선보이는 풍물예술단버슴새 공연 모습.
오는 17일 오후 7시30분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에서 한국의 흥과 리듬 'K-Groove' 작품을 선보이는 풍물예술단버슴새 공연 모습.

풍물예술단버슴새(단장 장재군)가 오는 17일 오후 7시 30분 서울주문화센터 공연장에서 한국의 흥과 리듬 'K-Groove'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전통연희 가무악을 4개의 새로운 장르로 재구성했다. 

 첫째 마당 '운풍'에선 쇠소리와 징소리, 한 맺힌 구음소리와 춤사위가 어우러진다. 

 둘째 마당 '신요고'는 장구가락과 북가락의 조화로 코로나19를 훌훌 털어 버린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셋째 마당 수벽치기에선 손뼉치는 놀이를 재구성하고, 넷째 마당에선 기존 풍물굿의 틀을 탈피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흥과 리듬을 선사한다. 

 장재군 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많은 분들이 공연을 통해 위안을 받길 바란다"며 "전통연희의 대중화와 세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다음달 3일 울산에이팜 무대에서도 한 차례 더 선보인다. 전석 무료입장. 문의 052-256-8147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