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풍력 상생자금 추가로 받아 또 임의 배분"
"해상풍력 상생자금 추가로 받아 또 임의 배분"
  • 정혜원 기자
  • 2021.09.15 20: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24개 어촌계 중 2곳만 1천만원씩
반대대책위, 울산해경에 부당지급 진정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 반대어업인대책위원회는 15일 울산해양경찰서에 '해상풍력사업어민대책위원회의 상생자금 수령 후 부당지급 건'과 관련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 반대어업인대책위원회는 15일 울산해양경찰서에 '해상풍력사업어민대책위원회의 상생자금 수령 후 부당지급 건'과 관련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속보】= 울산해양경찰서가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의 상생기금 부당수령 건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본보 2021년 7월 13일자 1면 보도)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단체가 최근 추가 상생자금을 수령했다는 소식에 울산 어민들 간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다. 


 15일 1,990여 명의 울산 어민들로 구성된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 반대어업인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울산해경에 '해상풍력사업어민대책위원회의 상생자금 수령 후 부당지급 건'과 관련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진정서에는 해상풍력 어민대책위가 풍황계측기(라이다) 설치 대가로 받은 70억원의 상생자금을 임의로 분배한 건과 관련해 수사가 진행 중인데, 최근 해상풍력사업을 시행하는 2개의 민간 업체로부터 총 3억5,000만원의 상생기금을 추가로 받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 돈은 해상풍력 어민대책위 소속 12개 단체에 배분됐으며, 울산의 24곳 어촌계 중 2곳에만 각 1,000만원 씩 지급됐다고 해상풍력 반대어업인대책위는 설명했다.


 백철호 해상풍력 반대어업인대책위 사무국장은 "24곳의 어촌계가 있는데 왜 2곳의 어촌계에만 상생기금을 나눠주냐"면서 "이번 일로 또 한번 어민들 사이에 큰 분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사 결과도 나오지 않은 상황인데도 추가로 민간 2개의 업체에게 상생기금을 받아 분배했다는 소식에 어이가 없다"면서 "현재도 분란과 반목이 팽배한 상황에서 울산 어업인 사회가 어떤 상황으로 전개될지 두렵다"고 우려했다. 


 해상풍력 반대어업인대책위는 이번 진정서를 통해 70억원의 상생자금 부당지급 의혹 건과 더불어 이번에 추가로 받은 3억5,000만원에 대한 상생기금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해상풍력사업어민대책위원회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