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캐스퍼 출시 계기 비대면 판매 물꼬 트나
현대차, 캐스퍼 출시 계기 비대면 판매 물꼬 트나
  • 김미영 기자
  • 2021.09.15 20:0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 온라인 판매 모델 사전계약 첫날
1만 9천여대 기록 내연기관차 역대 1위
노조 반대·단체협약 탓 국내선 어렵지만
해외 생산 차량은 비대면 판매방식 시행
글로벌시장 트렌드 변화 내수 영향 주목
현대차의 첫 경형 SUV '캐스퍼'를 계기로 현대차 다른 차종의 국내 인터넷 판매가 확산될 지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도심에 선보인 캐스퍼 광고 화면.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첫 경형 SUV '캐스퍼'를 계기로 현대차 다른 차종의 국내 인터넷 판매가 확산될 지 주목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도심에 선보인 캐스퍼 광고 화면.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최초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 온라인 판매를 계기로, 현대차의 비대면 판매가 확대될 수 있을 지 관심사다. 캐스퍼는 현대차가 국내에서 대리점을 거치지 않고 판매하는 첫 차종이다. 최근 차량 온라인 판매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차가 이를 정착시키려면 노동조합과의 합의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1호 상생형 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하는 첫 양산 모델 현대차 캐스퍼가 온라인 사전계약 첫 날 약 1만9,000대에 이르는 판매고를 올렸다. 이는 기존 내연기관차 사전예약 최대 기록이다. 종전기록은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1만 7,294대다. 

시장에선 상품성과 함께 캐스퍼의 최대 흥행 요인으로 '온라인 판매'를 꼽는다. 기존 완성차 업계가 판매노조의 반발로 온라인 판매를 시도하지 못하는 것과 달리 현대차와 GGM은 해외 자동차 업계처럼 고객 직접 판매 방식으로 온라인에서만 캐스퍼를 판매한다.

현대차 측도 "경형 SUV의 경제성, 디자인, 안전·공간성을 갖춘 높은 상품성에 더해 현대차 최초로 진행한 직접 비대면 판매 방식으로 고객에게 구매 편의성을 제공한 것이 주효했다"고 전했다.

현대차가 특정 차종을 온라인으로만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의 국내 온라인 판매 노선 진입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현대차 노사 단체협약에 "국내 현대차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 판매 방식은 노동조합과 협의한다"고 명시돼 있어서다. 

현대차는 해외에서 생산된 차량에 대해선 이미 비대면 방식 판매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선 '영업점 매출 감소와 직원 감축 등을 우려'한 노조의 반대로 국내에선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캐스퍼가 현대차의 비대면 판매 확산을 불러오는 계기로 작용하지 않을까 예의주시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무노조 경영, 국내 첫 온라인 판매 실시 등 완성차업계 역사에 굵직한 이정표를 쓴 GGM의 첫 생산차가 성공적으로 출발하면서, 온라인 판매 확산 추세인 최근 트렌드가 현대차의 대결적 노사관계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