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암공원은 지금 꽃무릇 절정
대왕암공원은 지금 꽃무릇 절정
  • 유은경 기자
  • 2021.09.23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대왕암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송림 아래 붉은 융단을 깔아 놓은 듯 펼쳐진 꽃무릇을 감상하며 가을정취를 즐기고 있다. '꽃무릇'은 꽃이 진 후에야 잎이 돋아나 꽃과 잎이 서로 만나지 못한다고 해 '이룰 수 없는 사랑'이란 꽃말을 지니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