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대표 엘 댄스컴퍼니, 동상·무대예술상 수상
울산 대표 엘 댄스컴퍼니, 동상·무대예술상 수상
  • 강현주 기자
  • 2021.10.13 20:2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0회 전국무용제 성황리 폐막]
한 인간의 삶 풀어낸 '무게…느끼다'
생명 존엄성 감정적 몸짓으로 승화
올해 대상 제주 '다온무용단' 차지
'제30회 전국무용제'에 울산 대표로 출전한 '엘 댄스컴퍼니'가 동상과 무대예술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무게…느끼다' 공연 장면.
'제30회 전국무용제'에 울산 대표로 출전한 '엘 댄스컴퍼니'가 동상과 무대예술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무게…느끼다' 공연 장면.

'제30회 전국무용제'에 울산 대표로 출전한 '엘 댄스컴퍼니'가 동상과 무대예술상을 수상했다.

 (사)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고 한국무용협회 충남지회가 주관한 '제30회 전국무용제'는 이달 3일부터 12일까지 충남 천안예술의전당 등에서 개최됐다. 

 (사)한국무용협회 울산지회(회장 박선영)는 지난 12일 천안시청 봉서홀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울산 대표팀 '엘 댄스컴퍼니'의 이필승 안무가가 동상(천안시의회 의장상), 이장한 조명감독이 무대예술상(한국무용협회 이사장상)을 각각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제주 다온무용단(김하월), 금상은 경기 1River 댄스컴퍼니(강예령)가 차지했다.

 엘 댄스컴퍼니의 출전작 '무게…느끼다'는 한 인간이 아이에서 어른으로 성장해 다시 아이를 갖게 되고 키우는 과정에서 보고 느꼈던 여러 감정을 담은 작품이다. 

 특히 아이를 대상으로 하는 나쁜 뉴스를 접하면서 느낀 생명에 대한 존엄성을 감정적 몸짓과 언어에 충실하게 표현하면서 '부모와 아이는 같이 커가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동상을 수상한 이필승 안무가(왼쪽).
동상을 수상한 이필승 안무가(왼쪽).

 이필승 안무가는 "이번 공연은 지난 예선 때 보다 작품의 무브먼트나 세트, 소품 활용 등을 더욱 보완해서 준비한 무대였다"며 "공연 이틀 전 연습 중 주역 무용수가 골절로 부상을 입게 되면서 무용수를 교체하고 급히 다시 준비해 무대에 올라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런 만큼 아쉬움도 남지만 팀과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한 공연을 선보일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 앞으로 많은 공부를 통해 발전하는 무용단으로 거듭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선영 회장은 "이번 작품의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가 잇따랐던 만큼 더 높은 성적을 기대했는데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이라며 "내년 목포에서 열리는 제31회 전국무용제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앞으로 열심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