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보증보험 가입 10채 중 8채 '깡통'
울산 보증보험 가입 10채 중 8채 '깡통'
  • 조원호 기자
  • 2021.10.14 19:4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개월간 발급 29건 중 23건
대부분 다세대주택·오피스텔

올해 8월 18일 이후 계약부터 주택임대사업자의 보증보험 가입이 의무화된 가운데(지난해 8월 이후 신규 등록은 바로 의무 부여), 울산 지역 내 신규발급된 보증보험 중 깡통주택의 비율이 80%에 달해 우려를 사고 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을)이 토지주택보증공사(HUG)로부터 제출받은 개인임대사업자 임대보증보험 발급현황에 따르면, 지난 13개월간 울산 지역 내 개인임대사업자에게 발급된 보증보험 29건 중 부채비율이 70% 이상인 소위 깡통주택이 23건(79.3%)에 달했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서민주거지로 꼽히는 다세대주택과 오피스텔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아파트는 일부에 불과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