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창릉문학상 '무학산을 보며' 도광의 시인
올해 창릉문학상 '무학산을 보며' 도광의 시인
  • 강현주 기자
  • 2021.10.25 18:0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광의 시인
도광의 시인

창릉문학상 운영위원회(회장 이수만)는 '제13회 창릉문학상' 수상자로 시집 '무학산을 보며'를 펴낸 도광의 시인(사진)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창릉문학상'은 울산 출신으로 도산서원, 도동서원 등의 원장을 지낸 유학자이자 한문학의 대가인 창릉 박용진 선생(1902∼1988)을 기리기 위해 그의 아들 박종해(전 울산예총회장) 시인이 사재를 출연해 제정한 문학상이다.

 올해 수상자인 도광의 시인은 대구 출신으로 1966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 1972∼1978년 현대문학 추천으로 등단, 제1회 대구문인협회 회장 등을 역임하며 지역문학 발전에 힘써왔다. 
 시집 '갑골길'등 6권을 출간했고 제1회 대구문학상, 국제아카데미 문학상, 소월문학상, 예총예술대상 등을 수상했다. 

 심사를 맡은 정민호 시인은 "도광의 시인은 시력 55년의 경륜을 가진 시인답게 향토서정을 노련한 필치로 표출해 존재에 대한 통찰을 통해 간결하면서도 깊은 울림으로 독자의 가슴을 적시게 하는 시의 정통성을 고수하고 있다"고 평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