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음식점허가총량제 이재명에 "헛소리 총량제부터" 맹폭
국힘, 음식점허가총량제 이재명에 "헛소리 총량제부터" 맹폭
  • 조원호 기자
  • 2021.10.28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자유 침해''위헌적 발상'
이재명, 야권 비난에 진화 나서
"당장 시행아냐 고민해볼 필요"

국민의힘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요식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들의 어려움과 관련해 '음식점 허가총량제' 도입을 언급하자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후보의 '아무 말 대잔치'가 드디어 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라며 "전형적인 경제학의 근본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음식점 허가 총량제는 현재 자영업을 영위하고 있는 분들이 문재인 정부에 실망해 야권 지지세가 강해지니 그분들에게 신규 사업자의 진입을 막을 것처럼 할리우드 액션을 통해서 표심 공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라고 짚었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자들도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윤석열  후보(전 검찰총장)은 "우리가 밥을 먹고 또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사고 하는 것이야말로 시장경제의 기본인데, 아마 히틀러 나치 때도 그런 것은 안 했을 것"이라며 "기본 사고방식이 국가주의적인 게 있어서 나온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음식점 허가 총량제라는 것은 헌법상 영업의 자유를 본질적으로 침해하는 위헌적 발상이고, 기득권 보호를 위한 구시대적 관권 행정에 불과하다"라고 꼬집었다.

유승민 후보는 "북한 김여정의 말인 줄 알았다"라며 "이재명 후보의 수준을 그대로 보여주는 조잡한 발상"이라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고, 원희룡 후보도 "이재명 '헛소리 총량제'부터 실시해야겠다"라며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막말머신'이다"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논란이 계속되자 이재명 후보는 "국가정책으로 도입해서 공론화하고 공약화하고 시행하겠다는 의미는 아니었다, 고민해볼 필요는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진화에 나섰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