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 1초 아까워" 尹 선대위, 일단 김종인 없이 간다
"1분 1초 아까워" 尹 선대위, 일단 김종인 없이 간다
  • 조원호 기자
  • 2021.11.25 19:2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힘 최고위서 총괄본부장 6명 발표
공보단장 등 대언론 여성 현역 3인 임명
약자동행위 직접맡아 국민 통합 자신
金 합류 여부 질문엔 "더 얘기 않겠다"

국민의힘이 25일 윤석열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실무를 맡을 본부장급 인사 6명 및 대변인단 등을 확정 지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위한 '총괄선대위원장'자리는 공석으로 남겨두기로 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선거운동이 더 지체돼서는 곤란하고 일분일초 아껴가면서 뛰어야 할 상황"이라며 선대위 본부장 6인 선임을 의결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대위원장을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선임한데 이은 것이다.

국민의힘은 당초 4개 안팎으로 전망되던 분야별 총괄본부를 총 6개로 늘렸다.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에 권성동 사무총장을 각각 임명했다.

이준석 대표는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함께 홍보미디어본부장직도 맡기로 했다. 

이 대표는 "선거 승리를 위해선 어느 위치 있는 사람이든지 지위고하를 따지지 말고 본인이 참여하고 싶은 부분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고, 다른 사람의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한단 의지를 천명하기위해 솔선수범"이라고 설명했다.

선대위 대변인에는 김은혜·전주혜 의원과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이 임명됐고, 공보단장에는 조수진 의원이 임명됐다. 공보실장은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원협의회위원장이 맡으며, 약자와의동행위원회는 윤석열 대선후보가 김미애 의원과 직접 맡는다.

윤 후보는 "민생, 공정, 미래 가치로 국민 통합을 이루고 대민 정상화시키는 것이 목표"라며 "중도와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모습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는 다른 모습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과거 보수정당에 몸 담지 않았던 분들, 사회적 약자 위해 오랫동안 일해온 분들, 이 정부가 망가트린 공정, 상식 회복하기 위해 노력한 분들 삼고초려해서 모시겠다"고 덧붙였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은 일단 공석으로 남겨뒀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의 상임 선대위원장 선임 등 선대위 인선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이는 상태다.

윤 후보는 전날(24일)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과 함께 종로의 한 식당에서 김 전 위원장과 만찬 회동을 갖고 선대위 합류 여부 등을 논의했지만 빈손으로 돌아선 바 있다.

윤 후보는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관련 질문에 "김 박사와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드리지 않는 게 좋겠다. 말씀드리는 게 더 바람직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김 전 위원장의 거취는 별도로 이해해 달라"고 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