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도 훔치면 범죄 …정원시설 도난 잇따라
꽃도 훔치면 범죄 …정원시설 도난 잇따라
  • 조홍래 기자
  • 2021.12.02 19:3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원도심 똑딱길 골목정원
공용 화분 도둑 고발 강경대응
주민들을 위한 각종 정원시설에서 꽃과 나무 등이 사라지거나 훼손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중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사진은 똑딱길 골목정원 화분 도난 장면. 중구 제공
주민들을 위한 각종 정원시설에서 꽃과 나무 등이 사라지거나 훼손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중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사진은 똑딱길 골목정원 화분 도난 장면. 중구 제공

울산 중구가 도시 경관을 위해 조성한 각종 정원시설에서 꽃과 나무 등이 사라지거나 훼손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중구는 경찰 고발 등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근절되지 않고 있다.


 2일 중구에 따르면 최근 원도심 똑딱길 골목정원의 화분이 분실됐다는 주민의 제보를 받아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지난달 20일 오전 8시 38분께 한 주민이 화분을 훔쳐 간 사실을 확인했다.


 중구는 비슷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달 29일 중부경찰서에 사건을 고발했다. 또 똑딱길 화분 도난 이후에도 꽃을 뽑아간 사례가 있었지만 CCTV가 없어 신고를 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앞서 중구는 지난해 5월 원도심 문화의 거리 공용 화분에 심겨 있던 다량의 패랭이꽃을 도난당한데 이어, 10월에도 교량 난간에 설치된 초화가 사라지자 해당 장소 인근에 도난방지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행정 계도 활동을 펼쳤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도난사고가 끊이지 않자 지난해 10월 중부경찰서에 사건을 고발했지만 증거불충분으로 절도범을 찾지 못한 채 수사가 종결됐다.


 중구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절도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정원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선 높은 시민의식이 전제돼야 하는 만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