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공공의료원 설립 예타 조사 면제를"
이상헌 "공공의료원 설립 예타 조사 면제를"
  • 조원호 기자
  • 2021.12.02 19:5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의료원 설립·사립의대 편법 운영 토론
이상헌 국회의원
이상헌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문화체육관광위원회·사진)이 오는 6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지방의료원 설립과 사립의대 편법 운영 해결 방안 국회 토론회'를 개최한다.


 현재 광역시·도 중 지방의료원이 없는 곳은 울산과 광주뿐으로, 두 지역 모두 공공의료 환경이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코로나19를 거치며 공공의료원에 대한 지자체와 주민들의 요구는 더욱 커졌고, 울산시는 지방의료원 설립 사업계획서를 보건복지부에 제출하는 한편,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요청한 상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지방의료원 설립의 예비타당성 면제와 함께 의료인력 확충을 위한 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이 의원은 "공공의료원은 경제성을 떠나 반드시 갖춰져야 하는 사회기반시설이다"라면서 "하루빨리 시민 건강권 확보와 의료격차 해소를 위해 지방의료원 설립에 속도를 내야 한다. 지방의료원 설립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는 그 첫걸음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