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발전과 함께 사라진 옛 마을 이야기
울산의 발전과 함께 사라진 옛 마을 이야기
  • 강현주 기자
  • 2021.12.02 20: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청년예술가들 프로젝트
5일부터 '사라지는 집' 온라인전
7명의 국내외 청년예술가가 참여한 Home Again Home 프로젝트 '사라지는家' 온라인 전시가 오는 5일부터 공개된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울산민예총 제공
7명의 국내외 청년예술가가 참여한 Home Again Home 프로젝트 '사라지는家' 온라인 전시가 오는 5일부터 공개된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울산민예총 제공

국내외 청년예술가들이 울산의 발전과 함께 사라진 옛 마을 이야기를 찾아 나선다. 

 Jeanne Dubresson(미디어, 모션그래픽, 사진), 고운정(동화 일러스트), 윤상필(무용-비보이), 이영진(대금), 김소형(회화), 이은진(클라리넷), 권신(드로잉, 설치, 영상) 예술가는 Home Again Home(HAH) 프로젝트 '사라지는家'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 맞춰 마을이 성장할 수 있는 문화와 역사 이야기를 찾고,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변화의 방향과 실마리를 제시하는 데 목적을 뒀다. 

 참여하는 7명의 예술가는 △남구 삼산동 '소금장수 설화 이야기' △남구 장생포 '고래 배속에 들어갔다 살아와 부자가 된 청년' △ 중구 다운동 '사라진 마을터 나가소' △동구 남목 '서축의 인연이 닿은 동축사'와 '하늘로 도망가 버린 백마' △북구 달천 '달천 광산과 이의립' △울주 웅촌 '바다였던 고헌산 이야기' 등 옛 마을 이야기를 선정했다.

 예술가들은 지난 6월부터 11월까지 이러한 옛 마을 이야기 흔적을 예술적 전이(轉移)로 실천하는 과정을 기록해 개인 또는 협업작품을 준비했고, 오는 5일부터 온라인으로 선보인다.

 전시 외에도 설화와 작품을 엮은 전자책(e북)을 출간해 무료로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프로젝트 관계자는 "국내외 예술가들과의 교류를 통해 창작 영역을 확장하고 울산의 고유 이야기를 글로벌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구축하려는 취지의 프로젝트"라며 "울산의 잠재된 지역 고유의 생활감정과 풍습이 담긴 이야기를 찾아 예술가들이 긍정적 가치로 전환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