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 주도 2300명 전문인력 키운다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 주도 2300명 전문인력 키운다
  • 김미영 기자
  • 2021.12.02 20: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실무진·자율주행분야 석박사 등
정부부처 합동설명회 7일 울산서 개최

정부가 미래차로 패러다임 전환에 발맞춰 내년 관련 인력 2,300명을 양성한다. 현장 실무진부터 친환경차와 자율주행 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력까지 인력을 구축해 차세대 산업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7일 울산에서 부처 합동 인력사업 설명회가 열린다. 

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는 미래차로 산업전환에 따른 인력문제에 선제적 대응하기 위해 부처 합동으로 인력사업 설명회를 2일 호남지역을 시작으로 16일까지 5개 권역에서 개최한다. 산업부의 내년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 준비인력 역량강화 규모는 올해 1,100명(105억원)에서 내년 2,300명(259억원)으로 확대한다.

구체적으로 고급인력 160명, 중급인력 720명, 현장실무인력은 1,400명을 양성한다.

'미래형자동차 사업재편준비 대응역량강화사업'은 미래자동차 사업재편을 희망하는 기업 현직자 전환교육으로 내년부터 신규 추진된다.

정비 등 미래차 전주기에 걸쳐 현장인력 양성을 위해 올해부터 실시하는 '미래형자동차 현장인력양성사업'은 내년부터 그간 교육기관이 부재했던 호남권, 강원권을 추가한다. 교육인원도 2021년 600명에서 2022년 92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장밀착형 직업훈련지원사업'은 중장년층 실직자를 대상으로 자동차분야 자동화제어(스마트팩토리), 품질관리 분야 훈련(2개월), 체험(1개월) 과정 이수 후 고용부 워크넷과 연계해 채용까지 패키지 형태로 지원한다.

친환경차와 자율주행 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력은 2026년까지 총 1,2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프로젝트 학기제 운영 등으로 연구 과정에서 기업체가 요구하는 실무역량도 함께 배양할 수 있도록 과정을 운영할 방침이다.

노동전환특화 공동훈련센터는 기업ㆍ대학ㆍ연구원 등에서 재직자(채용예정자 포함)에 직무전환 훈련을 제공하는 경우 장비구축비 등을 지원한다. 1년차는 최대 10억원, 2~5년차는 최대 5억원을 지원한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및 그의 배우자, 직계존·비속이나 형제자매에 관하여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이들을 비방하는 경우 「공직선거법」에 위반됩니다. 대한민국의 깨끗한 선거문화 실현에 동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