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병원 청소노동자 보복성 고소·고발 철회"
"울산대병원 청소노동자 보복성 고소·고발 철회"
  • 정규재 기자
  • 2021.12.08 19: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민들레분회
울산대학교병원 측이 지난 9월 임금협상과 관련해 청소노동자들을 고소·고발한 것과 관련해 조합 측이 보복성 행위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의료연대본부 제공
울산대학교병원 측이 지난 9월 임금협상과 관련해 청소노동자들을 고소·고발한 것과 관련해 조합 측이 보복성 행위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의료연대본부 제공

울산대학교병원 측이 지난 9월 임금협상과 관련해 청소노동자들을 고소·고발한 것과 관련해 조합 측이 보복성 행위라며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공공운수노조의료연대본부 울산대학교병원민들레분회는 8일 울산대학교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병원이 조합원 및 간부 18명에 대한 집단 고소는 과거 임금 협상에 대한 보복임과 동시에 이후 쟁의행위를 못하게 하려는 의도"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울산대학교 병원 측의 조합원 18명에 대해 절도, 업무방해, 건물 침입, 감금, 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덮어씌워 고소를 남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병원이 하청노동자들에게 고소를 남발하는 것은 하청노동자들이 차후에라도 쟁의행위를 하지못하게 하려는 의도다"고 비난했다.

또 이들은 "병원 측이 주장하는 절도는 병원이 사용하다 수년 전에 폐기한 광고 베너를 노동자들이 주워 재활용한 것을 두고 절도로 주장하며 고소한 것이다"며 "청소노동자들을 재물손괴죄로 고소한 것은 폐기한 광고 베너를 무단으로 사용하고 훼손했다는 이유다"고 설명했다.   정규재기자 usjg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