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유스팀 감독으로 돌아온 '현영민'
울산 유스팀 감독으로 돌아온 '현영민'
  • 조홍래 기자
  • 2022.01.11 21:0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입단 주전으로 맹활약
2018년 은퇴 선수생활 마침표
"프로 진출 선순환 구조 구축"
울산현대가 7시즌 동안 울산에서 선수 생활과 주장을 역임했던 현영민을 울산 U-18 유소년 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가 7시즌 동안 울산에서 선수 생활과 주장을 역임했던 현영민을 울산 U-18 유소년 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가 7시즌 동안 울산에서 선수 생활과 주장을 역임했던 현영민을 울산 U-18 유소년 팀(이하 현대고)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현영민은 2002년 건국대를 졸업, 월드컵을 거쳐 같은 해 7월 울산에 입단하며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입단 첫해부터 팀의 주전으로 활약하기 시작했고 2005년 주장으로 울산을 이끌며 K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06년엔 러시아 프리미어 리그 'FC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 이적해 리그뿐만 아니라 UEFA 유로파리그 등 큰 무대를 경험하고 2007년 다시 울산으로 복귀했다. 복귀 시즌엔 전성기 기량을 뽐내며 팀의 삼성 하우젠컵 우승에 기여했으며, 2009년까지 총 7시즌 동안 울산의 든든한 호랑이로 활약했다. 이후 국내 유수 팀에서 활약하다 2018년 전남드래곤즈에서 은퇴하며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선수 은퇴 이후 현영민은 해설가로서 축구 관련 경력을 이어갔다. 국내 경기뿐만 아니라 해외리그, 월드컵 등 다양한 국가의 수많은 경기들을 분석, 해설하며 깊이와 시야를 확장했다. 

 현대고 감독으로 선임된 현영민은 "선수들이 기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돕고 지금과 같이 울산의 유스 시스템에서 성장한 선수들이 프로로 진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싶다"라고 부임 소감을 밝혔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