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자율운항선박 사이버보안 선급 기본인증 세계 최다 획득
현대중공업그룹, 자율운항선박 사이버보안 선급 기본인증 세계 최다 획득
  • 김미영 기자
  • 2022.01.24 20: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월 걸친 프랑스선급 검증 우수 통과
2018년 미국 ABS 시작 5개 선급 인증 달성
시스템 안전성 확보 기술표준 정립 선도
ICT 적용 대형선박 등 신시장 선점 박차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현대중공업 주원호 기술본부장, 한국조선해양 권병훈 디지털연구랩 부문장, BV 크리스토퍼 카피탕 한국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 선급(BV)과 'LPG운반선 사이버보안 인증식'을 가졌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현대중공업 주원호 기술본부장, 한국조선해양 권병훈 디지털연구랩 부문장, BV 크리스토퍼 카피탕 한국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 선급(BV)과 'LPG운반선 사이버보안 인증식'을 가졌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선박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가장 많은 5개 선급의 인증을 획득하며,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프랑스 선급(BV)과 'LPG운반선 사이버보안 인증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승인된 선박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건조하는 8만 4,000㎥급 LPG운반선으로, 선내·외 사이버보안 위협요소로부터 항해 및 통신 체계와 선박 제어시스템 전반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기술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약 8개월간 프랑스 선급으로부터 리스크 평가, 시험 절차, 네트워크 시스템 설계 등에 걸친 검증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 국제해사기구(IMO)의 사이버보안 지침 준수를 입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8년 세계 최초로 미국선급(ABS)으로부터 대형 선박에 대한 사이버보안 인증을 받았다. 

이후 영국(LR), 노르웨이(DNV), 한국(KR)에 이어 이번에 프랑스(BV)까지 총 5개 선급으로부터 차례로 인증을 획득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를 기반으로 자율운항선박을 위한 기술 개발과 표준 정립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 정보통신기술(ICT)이 선박에 확대 적용되고 자율운항 기술 개발이 본격화하면서 해킹 등 각종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선박 시스템과 데이터를 보호하는 기술도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회사 측은 "검증된 사이버보안 기술을 통해 자율운항선박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신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