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탈원전 백지화 미세먼지 30% 감축"
윤석열 "탈원전 백지화 미세먼지 30% 감축"
  • 김응삼
  • 2022.01.25 18: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석연료 비중 40%대로 축소
농업직불금 예산 확대 추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5일 탈원전 정책을 백지화하고 화석연료 발전 비중을 3분의1 감축해 임기 내 미세먼지를 30% 이상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환경·농업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기 위해 탈원전을 백지화하고 탈석탄을 최대한 앞당기겠다"며 "석탄 등 화석연료 발전 비중을 임기 내 60%대에서 40%대로 대폭 줄이고 재생에너지와 원전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민관의 자발적협약 형식으로 이뤄졌던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의무화하고 권역별 할당량도 50% 이상 축소하고,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이 예상되는 석탄발전소는 가동 상한을 현재 80%에서 50%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윤 후보는 같은 자리에서 농업 공약도 함께 발표했다. 
 우선 농업직불금 예산을 2조5,000억원에서 5조로 늘려 농가당 평균 직불금 수령액을 25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늘린다. 


 고령 중소농을 대상으로 '농지이양은퇴 직불금'을 도입, 영농업(2㏊ 이하 재배)에 10년 이상 종사한 70세 이상 중소농이 농지은행에 농지를 매도·장기임대할 경우 월 50만원의 직불금을 최대 10년간 지급하기로 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