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살리기 첫걸음은 상류 복원부터"
“태화강 살리기 첫걸음은 상류 복원부터"
  • 최성환 기자
  • 2022.01.25 19: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의원연구단체 토론회
자연형 생태하천 탈바꿈 논의
울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생태관광연구회’는 25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도심하천 생태복원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울산시의회 제공

"윗물이 맑아야 아래물이 맑다. 태화강 살리기의 첫걸음은 상류 생태하천 복원이 답이다" 
 
울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생태관광연구회가는 25일 오전 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연 '도심하천 생태복원 현황과 과제' 토론회에서 나온 명제들이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이상옥 환경복지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도심하천은 인위적 개발과 변형이 아닌 최대한 자연에 가깝게 복원돼야 자연생태계의 역동성과 고유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이 자리를 통해 울산의 도심하천이 자연형 생태하천으로 탈바꿈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김진홍 전 중앙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도심하천의 생태복원 사례'를, 문호성 울산강살리기네트워크 상임대표는 '명정천 생태하천 복원의 의미와 과제'에 대해 각각 주제 발표했다.

토론회 발제를 맡은 김진홍 전 중앙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무거천 하천 사업 등으로 인한 생태 피해, 하천 복원 장애요인 및 하천관리 거버넌스 구축, 하천 복원의 필요성 등을 주장했다. 
 
울산강살리기 네트워크 문호성 상임대표는 "명정천은 울산의 최대 관광지인 태화강국가정원을 끼고 태화강으로 흐르는 대표적인 도심하천임에도 불구하고, 그간 생태하천으로서의 기능성을 잃고 있었다"고 지적하고 "지금부터라도 도심하천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복원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왕석 명정천을 사람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장과 김영우 울산살리기네트워크 공동대표, 한동주 울산강살리기네트워크 하천탐사대장, 이현숙 무거궁거랑지킴이 회장이 토론회 패널로 참여해 도심하천 생태복원을 위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백운찬 의원은 "하천 복원에 대한 '선택과 집중'을 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 하천의 복원은 힘들다고 강조하면서 전문가들과 지역주민이 함께 힘을 보태야 한다"고 말했다.
 
전영희 의원은 "도심 속 하천 생태복원은 도시재생사업과 일맥 상통하는 면이 있다"며 "훼손된 소하천이 자연 본연의 모습을 되찾게 되면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생태관광연구회장인 서휘웅 의원은 "도심 소하천의 생태적 복원은 단순히 수질개선은 물론, 되살아난 하천의 생태계를 시민 휴식 공간으로 되돌려 줄 수 있는 만큼, 관련 정책을 위해 울산시와 울산시의회가 긴밀히 협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