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대한통운 대화 거부시 전 택배사 파업 확대"
"CJ 대한통운 대화 거부시 전 택배사 파업 확대"
  • 조홍래 기자
  • 2022.02.14 19: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노조, 오늘부터 무기한 상경 투쟁
21일 경고파업 이후 노조 전체 참가 검토
경찰, 본사 점거 폭력행위 엄정 수사 방침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CJ대한통운 본사를 닷새째 점거 중인 가운데, 사측이 대화에 응하지 않을 시 전 택배사로 파업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하면서 사태가 극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택배노조는 14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은 거짓 주장, 대화 거부, 노조 죽이기를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라"며 "이번 주부터 끝장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배노조는 특히 15일부터는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 전원이 상경해 서울 도심 집회·캠페인·촛불 문화제를 진행하며 무기한 투쟁에 나선다.


 또 오는 21일에는 우체국·롯데·한진·로젠택배의 쟁의권 보유 조합원들이 하루 경고 파업을 실시하고, 전국택배노조 7,000여명의 조합원이 상경해 택배 노동자대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아울러 CJ대한통운이 21일 이후에도 계속 대화를 거부할 경우 CJ대한통운을 넘어 택배노조 전체로 파업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택배노조 파업이 전 택배사로 확대될 경우 울산과 같이 조합원 비율이 높은 지역은 배송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택배노조원 200여명은 CJ대한통운에 대화를 요구하며 지난 10일 오전 11시 30분께 CJ대한통운 본사를 기습 점거하고 농성을 시작했다. 조합원들은 본사 내부 1층과 3층을 점거하고 닷새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는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라며 지난해 12월 28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택배 요금 인상분 대부분을 회사가 챙기고 있다는 것이 노조의 주장이다.


 CJ대한통운은 이와 관련해 택배노조의 본사 점거 과정에서 임직원들이 다치고 건물이 파손됐다며 택배노조를 재물손괴와 업무방해,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지난 11일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점거 과정에서 발생한 폭력행위에 대해 엄정 수사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