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골' 울산시민축구단, 선두권 재진입 노린다
'극장골' 울산시민축구단, 선두권 재진입 노린다
  • 김경민 기자
  • 2022.04.18 19:5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와 K3리그 8라운드 원정전 2-1
시즌 4승 5위로…23일 경주와 홈경기
울산시민축구단이 지난 17일 청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청주FC와의 2022 K3리그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울산시민축구단이 지난 17일 청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청주FC와의 2022 K3리그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울산시민축구단이 지난 17일 청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청주FC와의 2022 K3리그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울산은 시즌 4번째 승리와 함께 5위로 도약하며 선두권 재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 초반 홈팀 청주가 강한 압박과 높은 점유를 바탕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이에 울산은 베테랑 박진포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수비진을 구축한 뒤, 전방에 배치된 두 신예 공격수 박성진과 이경운의 빠른 속도를 활용해 역습을 노렸다.
 울산은 전반 1분 이경운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추가시간 울산의 선제골이 터졌다.
 이현성이 오른쪽 측면을 공략하는 과정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조예찬이 올린 날카로운 왼발 크로스가 그대로 골망을 가르며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하프타임 울산은 빠르게 교체 두 장을 사용하며 굳히기에 돌입했다.
 박경우와 박성진 대신 민훈기와 구종욱이 왼쪽 라인에 투입됐다.
 후반 들어 울산은 세트피스 기회를 통해 추가 득점을 노렸다.

 이에 청주는 후반 18분 교체 카드 세 장을 동시에 사용하는 등 공세를 높였다.
 울산의 승리가 점쳐지던 상황에서 후반 추가시간 변수가 발생했다.

 후반 47분 청주 한숭욱의 동점골이 터졌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 울산은 다시 활짝 웃었다.
 후반 48분 프리킥 상황에서 장재원이 길게 찬 공을 이형경이 받아내며 혼전 상황을 유도했다. 
 이후 공은 유원종과 김동윤을 거쳐 다시 빈 골문 앞에 있던 유원종에게 연결되며 승부가 결정됐다.

 얼마 뒤 휘슬이 울리면서 경기는 울산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후 울산 윤균상 감독은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허용해서 실망스러울 법 했지만, 또 그 기회를 살려서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줬다"며 "승리할 수 있어서 어느 경기보다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울산은 오는 23일 경주한수원, 27일엔 부산아이파크와 울산종합운동장서 K3리그와 FA컵 홈경기를 연이어 치른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