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한일전 승리로 ACL 16강 꿰찬다
울산, 한일전 승리로 ACL 16강 꿰찬다
  • 김경민 기자
  • 2022.04.26 19:5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가와사키와 조별리그 5차전
조 3위로 승점 챙겨야 진출 청신호
최근 2연승 상승세 잇는 필승 각오

울산현대가 가와사키 프론탈레와 숙명의 한일전을 치른다. 
 울산은 27일 말레이시아 조호르 바루 라킨 스타디움에서 가와사키와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조별리그 I조 5차전에 임한다.

 현재 울산은 2승 1무 1패 승점 7점으로 조 3위다. 
 선두인 가와사키(승점8)에 승점 1점 뒤져 있고, 2위 조호르 다룰 탁짐(승점7)에는 승자 승 원칙으로 밀렸다.

 이번에 가와사키를 반드시 꺾어야 16강 진출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다.
 지난 24일 울산은 광저우FC에 골 잔치를 벌이며 5대0 완승을 거뒀다.
 울산은 전반전 윤일록의 환상적인 감아 차기 득점을 시작으로 후반전 마크 코스타, 바코, 아마노 준, 설영우의 연속 골로 득점 본능을 확실히 되찾았다.

 헝가리 출신 공격수 코스타는 광저우와 3, 4차전에서 연거푸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의 축구 스타일에 확실히 녹아들었다. 후반에 교체 투입된 축구도사 아마노는 코스타의 골을 도왔고, 후반 28분에는 직접 골망을 흔들며 1골 1도움으로 이번 대회 처음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울산은 2연승 가도를 달리면서 선수들의 컨디션과 자신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청용, 김태환, 김영권, 임종은, 박용우 등 주전 다수가 광저우와 4차전에서 휴식을 취하며 체력을 안배했다.
 아마노, 바코, 레오나르도, 설영우, 이규성은 후반에 교체 투입돼 감각을 유지했다. 
 가와사키전을 앞두고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에는 현지 환경과 잔디 적응, 선수들의 호흡, 분위기까지 모든 면이 무르익은 만큼 승리를 통해 울산의 저력을 선보이겠다는 의지다. 주전들을 총동원해 자존심이 걸린 한일전을 반드시 잡고 조호르와 최종전까지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목표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