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국회, 노후설비특별법 제정하라"
"정부·국회, 노후설비특별법 제정하라"
  • 김지혁 기자
  • 2022.04.26 20:1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랜트건설노조 기자회견
국가산단 안전관리 대책 촉구
건설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부는 2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후설비 특별법 제정와 국가산단 업체들의 철저한 안전 관리를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건설플랜트건설노조 울산지부는 2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후설비 특별법 제정와 국가산단 업체들의 철저한 안전 관리를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울산지부가 '노후설비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노조는 2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국회는 '노후설비특별법'을 제정해 국가 산업단지 관리와 안전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20일 울산석유화학공단 내 유류탱크 화재로 노동자 2명이 크게 다치는 등 4월에만 울산에서 6건의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발주처가 공사 기간 단축을 통한 이익 창출을 우선시하는 행태 때문에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최근 6년간 20년 이상 된 노후 산단에서 23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사망자는 100명이 넘어서고 있다"라면서 "울산 국가산단은 50년이 훌쩍 넘은 공장이 즐비해 현장 노동자들의 안전이 더욱 위태로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덧붙였다.

   또 "발주처는 중대재해처벌법을 피하는 데 급급하지 말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위험을 가장 먼저 보는 노동자들의 '작업중지권'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울산시와 고용노동부는 석유화학공단에 대한 안전 점검을 강화하고, 특히 정기보수 등으로 셧다운 된 현장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