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축구단, FA컵 16강행 전북과 맞대결
울산시민축구단, FA컵 16강행 전북과 맞대결
  • 김경민 기자
  • 2022.04.28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라운드 부산과 홈경기 2-0으로 승리
완벽한 공수 조화로 무실점 완승 장식
울산시민축구단(이하 울산)은 지난 27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아이파크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울산시민축구단(이하 울산)은 지난 27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아이파크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울산시민축구단(이하 울산)은 지난 27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아이파크(이하 부산)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3라운드 홈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울산은 2년 전 FA컵에서 K리그2 부천FC를 꺾은 데 이어 이번엔 부산을 제압하며 FA컵 다크호스로 거듭났다.
 울산 윤균상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전반 초반부터 울산은 경기 템포를 조절하며 탐색전을 펼쳤다.

 팽팽한 흐름 속에서 전반 24분 울산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방에서 유원종이 길게 건넨 패스를 김훈옥이 수비 뒷공간 사이로 절묘하게 파고든 뒤 1대 1 상황에서 오른발로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김훈옥은 1라운드 수원시티FC전 해트트릭 포함 올해 FA컵에서만 4득점을 기록하며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

 기세가 오른 울산은 전반 중후반 구종욱과 김훈옥이 좌우 측면에서 빠른 속도를 활용해 과감한 돌파를 시도하며 공세를 펼쳤다. 그 과정에서 구종욱, 최진수, 김훈옥, 박동혁이 차례대로 슈팅을 기록하며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였다.
 이후 후반 들어 부산이 공격 숫자를 늘리자, 울산은 수비에 집중하면서도 후반 15분 윤대원이 날카로운 슈팅을 기록하는 등 상대 수비 실수에 기인한 역습을 노리며 대처했다.

 후반 38분 울산은 추가골을 기록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훈옥이 오른쪽 측면에서 부산 수비 네 명의 압박을 버텨낸 뒤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형경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부산이 롱패스를 활용한 공격을 시도했으나, 울산은 높은 수비 집중력으로 무실점을 이어갔다.
 이후 휘슬이 울리면서 울산은 FA컵 3라운드 최대 이변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경기 후 울산 윤균상 감독은 "승리에 기쁘며 모든 선수들이 한 발 더 뛰어준 덕분이다"며 "오늘 경기를 통해 선수들은 자신감을 갖고, 팀의 위상 또한 좀 더 올라가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울산은 수비에서 견고한 조직력으로 무실점을 기록했고, 공격은 김훈옥과 이형경이 득점을 기록하며 완승을 거뒀다.

 한편 울산은 오는 1일 화성종합 보조구장에서 화성FC와 2022 K3리그 10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르며 5월25일엔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1 우승팀 전북현대를 상대로 2022 FA컵 8강 도전에 나설 예정이다.  김경민기자 uskkm@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