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종노조연대 "현대중공업 파업 연대 투쟁"
조선업종노조연대 "현대중공업 파업 연대 투쟁"
  • 김지혁 기자
  • 2022.05.02 20:1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소 노동자 부족 문제 지적
"적당한 임금·안전 확보 돼야"
울산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8개 조선소 노조가 모인 조선업종노조연대는 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조선산업을 살리기 위한 현대중공업 총파업에 연대 투쟁을 결의하고 생활임금 확보와 안전한 조선소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등 8개 조선소 노조가 모인 조선업종노조연대는 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조선산업을 살리기 위한 현대중공업 총파업에 연대 투쟁을 결의하고 생활임금 확보와 안전한 조선소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국내 8개 조선소 노조의 연대인 '조선업종노조연대'가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과 연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조선노연은 2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슈퍼사이클에 진입한 국내 조선소들은 이미 2024년까지 수주하고도 노동자를 구하지 못해 발을 구르고 있다"며 "현대중공업 3사는 3분기에 9,000명,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도 최소 7,000명이 필요하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수주절벽으로 인한 위기 당시 조선소 경영진은 노조의 호소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노동자들을 공장 밖으로 몰아내면서 현재의 위기를 만들었다"며 "살아남은 노동자들도 인력 감축, 상여금 반납, 기본급 동결 등으로 절대 행복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와 자본은 지난달 19일 조선업 일자리에 이주 노동자를 확대 투입하는 정책을 발표했는데 이는 한국 조선업을 망치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며 "특유의 생산 기술능력을 떨어뜨려 결국 수주를 포기한 일본 조선업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며 소통 문제 등으로 현장 안전문제는 더욱 심각해 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선노연은 "조선소를 떠난 노동자들이 다시 돌아오고 청년 노동자들이 유입돼야 조선업은 살아날 수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적당한 생활임금과 작업장 안전이 반드시 확보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조선노연은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성동조선해양, STX조선, HJ중공업 등 국내 8개 조선소 노조로 구성됐다.

 조선노연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긴급대표자회의를 갖고 투쟁기금 모금과 연대집회, 총파업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