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닷새째 파업
현대중공업 노조 닷새째 파업
  • 김지혁 기자
  • 2022.05.03 20:0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교섭서 조정안 사측 전달
오늘까지 전면파업 지속 예정

현대중공업 노조가 2021년도 분 임금협상과 관련해 닷새째 파업을 벌이고 있다. 
 노사는 2일부터 교섭을 재개하고 사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노조는 이날 비공개 실무교섭을 갖고 기본급과 격려금, 연차별 임금격차 조정안 등을 회사에 전달했다. 
 이전 잠정합의안 부결로 꼬인 실타래를 풀기 위해 새로운 합의안을 도출하자는 것이다. 
 이에 대해 회사는 내용을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3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체 조합원에게 전면파업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다.
 노조는 지난달 27일 7시간 파업으로 올해 첫 파업에 돌입해 28일부터 매일 8시간 전면파업을 벌이고 있다. 노조는 오는 4일까지 전면파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노조가 파업 과정에서 사내 도로에 농성 천막 20여개를 설치하면서 물류 이송이 막혀 여러 공정에서 생산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현대중 노사는 지난달 15일 기본급 7만3,000원 인상, 성과급 148%, 격려금 250만원 지급 등이 담긴 잠정합의안을 마련했으나 일주일 뒤 진행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66.76%의 반대로 부결됐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