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폰 코리아 노동자 부당해고 여부 26일 판가름
듀폰 코리아 노동자 부당해고 여부 26일 판가름
  • 김경민 기자
  • 2022.05.16 19:3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공장 내 W&P사업부 직장폐쇄
노조원 1명 복직투쟁 중 지노위 제소
모빌리티·소재 사업부는 고용승계

다국적 화학기업 듀폰(Dupont)의 한국지사 듀폰 코리아가 울산 공장을 팔고 떠날 준비를 하면서 해고 노동자와 법정 싸움이 조만간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0년 3월 듀폰 코리아 울산공장 내 W&P사업부가 직장 폐쇄하면서 많은 노동자들이 희망퇴직했다.

현재 1명의 조합원만 남아 복직투쟁을 벌이고 있고,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소송도 제기했다.

해당 소송은 오는 26일 판결이 나올 예정이다.

듀폰 코리아 울산노조 관계자는 "W&P사업부 폐쇄 당시 듀폰 코리아는 미국 본사에서 내린 결정이라고만 했다"며 "듀폰 코리아는 해고 노동자에 대한 복직 신청을 거부하고 법정싸움을 시작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듀폰 코리아 측의 입장을 물어봤으나 대답을 거부했다.

한편, 지난 2월 19일 듀폰 미국 본사는 모빌리티·소재 사업부를 미국의 화학물질 및 특수재료 업체인 셀라니즈 코퍼레이션에 110억 달러에 매각했다.

미국 본사의 결정에 따라 듀폰 코리아의 해당 사업부 직원들은 셀라니즈 코퍼레이션으로 고용승계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민기자 uskkm@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