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공장 설립 추진설에 노조 "강력 대응" 사측 "확정된 바 없어"
현대차 미국 공장 설립 추진설에 노조 "강력 대응" 사측 "확정된 바 없어"
  • 김지혁 기자
  • 2022.05.17 19: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미국 공장 설립 추진설에 대해 단체협약 위반이라며 강력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17일 소식지를 통해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측이 다음 주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대규모 전기차 공장 건설을 발표할 예정인데, 지금까지 노조에 단 한마디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협은 해외 공장 신·증설시 조합에 설명회를 열고, 고용에 영향을 미치는 사안은 고용안정위원회 의결을 거치도록 했는데, 이번 미국 공장 설립 추진은 단협 위반이다"고 지적했다.


 또 "현대차는 지난해 친환경차 32만8,000 대를 생산했고, 올해 44만 대, 2030년까지 187만 대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며 "이 과정에서 조합원 고용 유지 방안과 국내 공장 투자 계획은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공장 설립 관련해서는 아직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