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세대에 좋은 환경 선물하고파"
"미래세대에 좋은 환경 선물하고파"
  • 김수빈 기자
  • 2022.05.18 19:4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년간 사비로 나무심기 염포동 정해동씨]
민둥산 안타까워 월급아껴 시작
뒷산에 소나무 1만여그루 식재
10여년전 재선충병으로 고사
6년간 편백나무 모종 직접 키워
작년부터 다시 1500그루 심어
울산 북구 염포동 주민 정해동씨는 자발적으로 50년 전부터 지금까지 염포동 뒷산에 소나무, 편백나무를 심고 가꿔오고 있다.
울산 북구 염포동 주민 정해동씨는 자발적으로 50년 전부터 지금까지 염포동 뒷산에 소나무, 편백나무를 심고 가꿔오고 있다.

 "미래 후세들에게 좋은 환경과 공기를 선물한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나무를 심고 있습니다." 


 18일 찾은 염포동 신전마을 뒷산(염포동 산 86 일대)은 입구부터 약 2km 구간이 편백나무 묘목으로 빼곡했다. 
 울산 북구 염포동 주민 정해동(75)씨는 자발적으로 50년 전부터 지금까지 염포동 뒷산에 소나무, 편백나무를 심고 가꿔오고 있다. 
 
# 뇌종양 판정후 투병 끝 재활
어린 시절부터 매일 찾은 뒷산이 잦은 산불과 벌목으로 민둥산으로 변하는 게 안타까워 월급을 조금씩 모아 사비로 소나무를 심기 시작한 그는 어느새 1만여 그루를 넘게 식재했다. 
 하지만 10년 전 갑자기 뇌종양 판정을 받았고, 정성껏 키운 소나무도 재선충병이 발생해 대부분 말라죽었다. 


 손 쓸 수 없이 퍼져나가 죽어버린 소나무들을 바라만 보고 있자니 너무 안타까웠던 정 씨는 투병생활이 끝나자마자 죽은 자리에다가 다시 편백나무를 심기로 결심했다. 
 정 씨는 개인적으로 농장에 편백나무를 따로 모종해 6년간 키운 후 작년부터 다시 염포동 뒷산에 심기 시작했고 현재까지 총 1,500그루를 다시 심어 틈틈이 관리하고 있다. 


 뒷산을 찾은 이웃주민 이모씨는 "정선생님이 30년 동안 뒷산을 부지런히 오르면서 나무를 심는 모습을 늘 지켜봤다. 개인의 이득이 아닌 동네의 미래만 보고 일하시는 어르신이 너무 감사하고 멋지게 보였다"고 말했다. 


# 북구청도 인력 지원나서
정씨는 북구청에도 편백나무 2,000그루를 기증했고, 정해동씨의 선행 소식을 접한 북구청은 기증받은 나무를 전문인력을 투입해 심는 것을 지원했다. 
 또 심어놓은 나무를 뽑아가고 가지를 자르는 등 나무를 훼손하는 사람들이 있어 속상하다는 정씨의 말에 훼손 금지 현수막도 부착했다. 


 북구 관계자는 "지자체에서도 쉽게 하지 못한 일을 어르신 혼자서 수십 년 해오신 그 노고에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지자체가 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열심히 돕겠다"고 전했다. 


 정씨는 "혼자 시작한 일이 소문이 나면서 주민들이 알음알음 도움을 주고 있어 너무 고맙다"며 "앞으로 남은 여생 동안 더 열심히 나무를 심고 동네를 가꾸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정해동씨는 지난 2012년 산림사업 유공자로 울산시장 표창과 2014년 총 7,000여 그루의 소나무를 심고 가꿔온 숨은 공로를 인정받아 청와대에서 열린 '제4기 국민추천 포상 시상식'에서 국민포장 표창을 받기도 했다.   김수빈기자 usksb@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