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자유 침해하는 세력 성역없이 비판"
"언론 자유 침해하는 세력 성역없이 비판"
  • 김미영 기자
  • 2022.05.22 20:0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기자의날 기념식 개최
노향기 전 협회장 기자의혼상
지난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기자협회의 제17회 '기자의날' 기념식이 김동훈 기자협회장을 비롯해 역대 기자협회장,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고승우 80년 해직언론인협의회 공동대표, 표완수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국기자협회 제공
지난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기자협회의 제17회 '기자의날' 기념식이 김동훈 기자협회장을 비롯해 역대 기자협회장,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고승우 80년 해직언론인협의회 공동대표, 표완수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국기자협회 제공

한국기자협회가 지난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7회 '기자의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김동훈 기자협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기자협회는 1980년 5월20일 자정을 기해 계엄사의 검열을 거부하며 투쟁에 돌입했고 이를 계기로 해직된 기자만 1,000명이 넘는다"며 "기자의 날을 맞아 권력에 대한 언론 본연의 비판과 감시 기능을 소홀히 하지 않고, 언론 자유를 침해하려는 그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성역 없이 비판할 것을 다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동훈 기자협회장을 비롯해 역대 기자협회장,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고승우 80년 해직언론인협의회 공동대표, 표완수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에 '기자의 혼' 상 시상식이 열렸다. 기자의혼 상은 노향기 전 기자협회장이 수상했다. 


 노 전 협회장은 1980년 5월 기자들이 검열거부와 제작거부를 결의했을 때 한국일보 10년차 기자로 기자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었다. 당시 신군부의 검거를 피해 도피 생활을 했던 그는 42일 만에 자수했고,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당했다. 그는 1년여 옥살이 끝에 1981년 5월 석가탄신일 특사로 석방됐다.


 노 전 협회장은 1989년 1월 한국일보에 복직했고 그 해 3월 제29대 기자협회장에 당선됐다. 이후 한국일보 북한부 차장, 한겨레신문 편집위원, 월간 '말'지 발행인, 언론중재위원 등을 지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