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공장, 코나 후속 모델 설비 공사 2주 휴업
현대차 1공장, 코나 후속 모델 설비 공사 2주 휴업
  • 김지혁 기자
  • 2022.05.29 19: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5 등 출고 지연 불가피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이 신형 모델 생산을 위한 설비 공사로 2주간 휴업한다. 
 이 기간동안 아이오닉5 등의 생산이 중단되면서 출고 지연이 불가피하다. 


 현대차에 따르면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울산1공장이 문을 닫는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후속 모델(프로젝트명 SX2) 생산을 위한 설비 공사를 위해서다.


 내달 지방선거와 현충일 등 휴일을 고려해 공사 일정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앞으로 2차 설비 공사도 계획하고 있다. 
 코나 후속 모델로 개발되고 있는 SX2는 내년 본격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 때문에 이 공장에서 생산 중이던 일부 차종들의 출고 연기가 예상된다. 
 울산1공장에선 코나와 아이오닉5, 벨로스터N 등을 생산하고 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