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기억과 기록' 자료집 발간
'울산의 기억과 기록' 자료집 발간
  • 최성환 기자
  • 2022.06.29 19:3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공업지구 지정 60년 기념
도면·사진 등 담아 220p 분량
울산특정공업지역 지정 설명서. 울산시 제공

반만년 가난의 역사를 끊고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끈 주역인 울산의 공업사(史)를 엿볼 수 있는 자료집이 나왔다.
 
울산시는 특정공업지구 지정 60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시 기록관에서 보존하고 있는 1960년대 울산 공업단지 조성과 이주, 도시계획과 관련한 문서, 도면, 사진 등의 기록물을 담은 '울산의 기억과 기록'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총 220페이지 분량인 자료집은 2개의 장으로 구성됐다.

1장은 울산공업센터 건설을 위한 실무조직 구성 및 각종 법령·조례 제정, 국내외 투자로 건설했던 정유·비료공장, 석유화학단지 건설과정의 기록물을 수록했다. 
 '울산특정공업지역 지정 설명서'에서는 울산을 미국 피츠버그 공업지대와 같은 문화공업 도시로 건설하고자 했던 이유와 과정, 정유공장 입지 조건을 분석한 결과 전체 15개 공업단지 중에서 울산이 1위를 차지했던 문서와 당시 울산 공업단지 개발의 중심에 있었던 울산특별건설국장 안경모의 서명이 있는 정유공장 용지 분양계약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자료집 2장은 1962년 국토건설청이 국내외 전문가들의 현상공모를 통해 완성한 울산시 최초 도시계획과 이후 변경 과정, 정유·비료공장 건설로 공장단지 내 철거 이주민들의 이주 정착지 조성을 위해 처음으로 도시개발을 했던 부곡·월봉지구와 관련된 기록을 담았다. 
 
이와 함께 자료집에선 1962년 8월 24일부터 8월 25일까지 태풍 '사라'의 영향으로 울산지역에 내린 폭우(200mm)로 울산 도시계획 내 주요 공공시설 및 상업지구로 지정한 울산평야가 침수되자 울산특별건설국은 지세가 평탄해 침수 우려가 없는 개운리, 상남리, 용암리 등의 지역을 도시계획지구로 선정할 수 있도록 재검토해 줄 것을 건설부에 요청했던 문서도 볼 수 있다.
 
1969년 5월 8일 울산시 업무보고 때 박정희 대통령이 울산시장 홍승순에게 아파트를 많이 세우고 종합도시계획을 수립해 계획적으로 도시를 건설할 것을 지시했던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도 지금의 신정동 일대인 월봉지구 개발 당시 도시개발이 생소했던 지역민들의 경계와 반발이 크자 당초에는 약 30만평의 부지에 도로개설공사만 시행하려다 전체 부지의 절반인 15만 평에 우선 도로와 택지 조성 공사를 동시에 시행해 농민과 토지소유주의 개발이익을 키워 지역 주민들의 참여와 동의를 높이고자 한 사실도 문서를 통해 알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 60년간 울산은 우리나라 산업경제를 이끄는 맏이 역할을 하며 묵묵히 희생을 감내해 왔지만 그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며 "그러한 사실을 잊지 않고 시민들과 함께 기억하기 위해 이번 자료집을 발간했다"라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