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시설관리공단, 지역 상권·환경 살리기 프로젝트
북구시설관리공단, 지역 상권·환경 살리기 프로젝트
  • 김수빈 기자
  • 2022.07.05 19:1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내 상가서 결제 영수증 제시
허브 씨앗 3종 세트 제공 이벤트
울산 북구시설관리공단은 5일 '살리고 살리고 프로젝트'를 시행했다. 북구시설관리공단 제공
울산 북구시설관리공단은 5일 '살리고 살리고 프로젝트'를 시행했다. 북구시설관리공단 제공

울산광역시 북구시설관리공단은 5일 '살리고 살리고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지역 상권을 살리고 지구환경을 살리자'는 의미로 북구 지역내 상가 2만원 이상 결제 영수증을 제시하면 허브 씨앗 3종 세트로 바꿔주는 이벤트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침체됐던 북구 지역 상권을 회복하고 허브를 직접 심어봄으로써 지구환경을 생각해 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울산 북구 상가를 이용한 울산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영수증 1장당 허브 씨앗 세트 1매를 받을 수 있다. 


 북구 4개 체육센터(오토밸리, 호계, 국민, 쇠부리체육센터) 안내데스크에서 참여 가능하며 기간은 5일부터 제품 소진 시까지다. 


 북구시설관리공단은 올해부터 ESG 경영을 적극도입하여 환경과 지역사회,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이번 프로젝트 또한 ESG 경영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박병수 공단 팀장은 "공단의 작은 노력이 불씨가 돼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수빈기자 usksb@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