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해뜨미씨름단 김무호 시즌 두 번째 '한라장사' 등극
울주군 해뜨미씨름단 김무호 시즌 두 번째 '한라장사' 등극
  • 김지혁 기자
  • 2022.07.07 19: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평화씨름 전판 무패 우승
울주군청 해뜨미씨름단 소속 김무호 선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에서 생애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울주군청 해뜨미씨름단 소속 김무호 선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에서 생애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울주군청 해뜨미씨름단 소속 김무호(19) 선수가 '위더스제약 2022 민속씨름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한라급에서 생애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김무호는 7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생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105㎏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한창수(26·정읍시청)를 만나 3-0 완승을 거뒀다. 

 특히 김무호는 이날 16강부터 4강까지 단 한 판도 패배하지 않고, 결승까지 직행하며 우수한 기량을 뽐냈다. 

 이어 결승에서도 기세를 놓치지 않고 한창수에게 세 판 모두 들배지기를 성공시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 5월 괴산 씨름대회에서 생애 첫 장사에 올라 최연소 한라장사 타이틀을 획득한 김무호는 이번 대회까지 2관왕을 차지하며 신예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김무호 선수는 "이번 대회 컨디션이 좋았고 팀 형들과 체력 훈련도 많이 하고 자세도 바꿔가며 연습을 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감독님과 코치님께 항상 감사드리고 아낌없이 지원해주시는 부모님 감사드리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한편 울주군청 해뜨미씨름단은 이번 대회 태백급(80㎏ 이하) 노범수에 이어 한라급(105㎏ 이하) 김무호까지 2개 체급에서 장사를 배출하며, 창단 2년만에 울산 씨름의 명성을 전국에 떨치고 있다. 김지혁기자 uskjh@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