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헌 박상진 의사 서훈등급 상향 올해도 물거품
고헌 박상진 의사 서훈등급 상향 올해도 물거품
  • 전우수 기자
  • 2022.08.09 20:0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국무회의 부의돼 의결 기대 불구
추가 공적조서로서는 상향 미흡 판단
국가보훈처 아예 상정조차 하지 않아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대한광복회 총사령 박상진(1984~1921) 의사의 서훈 등급 상향이 올해도 물거품이 됐다.

 박상진 의사의 서훈 등급 상향을 내용으로 하는 안건이 9일 열린 국무회의에 안건으로 부의, 의결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이날 국무회의 안건에 상정조차 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활동하며 고헌 박상진 의사의 서훈 등급 상향을 위해 활동해온 더불어민주당 이상헌(북구) 의원은 지난 8일 보도자료를 내고 9일 국무회의에서 박 의사의 서훈 등급 상향 안건이 부의돼 심의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초 담당부처인 국가보훈처로부터 안건 상정조차 되지 않아 심의 자체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이상헌 의원 사무국에 따르면 "최근까지만 해도 박상진 의사 서훈 등급 상향에 대해 긍정적 입장을 밝혔던 국가보훈처가 자체 공적심사위원회 심의 결과 울산시등으로부터 제출받은 박상진 의사에 대한 추가 공적자료로는 서훈을 높이기에는 미흡하다는 판단이 내려져 국무회의 안건에 상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울산시와 '우리 역사 바로세우기 운동본부' 등은 오는 8·15 광복절 행사 정부포상 행사를 기해 현재 3등급(건국훈장 독립장)으로 있는 박상진 의사의 서훈을 상향 조정하기 위해 지난 2월 23일 박상진 의사 추가 서훈을 위한 공적조서와 서훈 등급 상향 염원을 담은 10만1,400여명의 국민서명부를 국가보훈처에게 전달한 바 있다.  전우수기자 jeusda@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