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클립] 밀양 만어산의 부처 그림자
[오디오클립] 밀양 만어산의 부처 그림자
  • 장창호 극작가, 김동균 기자
  • 2022.08.15 12:48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울림통]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2)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2)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92)

경남 밀양시 삼랑진읍 용전리 만어산에 만어사(萬魚寺)라는 오래된 사찰이 있다. 가락국 수로왕때 지어졌다는 이 산사 아래 비탈진 곳에 수많은 검은 너덜바위가 널리 알려져 있다. 바위를 손으로 두드리면 종소리가 난다 해서 종석(鐘石) 혹은 경석(磬石)이라 부르는데 '만어산 암괴류'라는 명칭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절의 창건과 관련해 두 가지 전설이 전해져 오고 있다. 삼국유사 탑상편 어산불영(魚山佛影)조에 전하는 첫번째 전설은 가야 수로왕때 인근에 있던 한 연못에 악한 용이 살고 있었는데 악행을 저지르는 여귀신인 5명의 나찰귀와 어울리자 오랜동안 마을에 비가 내리지 않고 농사도 제대로 되지 않아 근심이 커가자 수로왕이 직접 나섰으나 그 뜻을 이루지 못해 결국 부처의 힘을 빌어 나찰귀를 벌하고 동해의 어룡들이 고을로 찾아와 돌로 변해 일제히 종소리를 내니 근심이 모두 사라졌다 한다. 이에 왕이 기뻐하며 부처의 은덕에 감사하며 절을 지었다는 내용이다.  

 동국여지승람과 택리지가 전하는 두번째 전설에 의하면 생명의 빛이 꺼져가는 용왕의 아들이 새로이 살 곳을 찾아 길을 나섰는데 이때 수많은 물고기들이 함께 따랐다고 한다. 이곳에 이르러 거처를 정하려 하고 잠시 쉬는데 용왕의 아들이 갑자기 돌미륵으로 변했고 따르던 물고기도 모두 돌이 되었다고 한다. 돌미륵은 현재 미륵전 법당에 부처 대신 안치된 큰 돌이 되었고 수많은 물고기들은 절 아래 골짜기에 돌 무더기로 변했는데 돌에서 쇠북과 경쇠 소리가 나서 만어사를 지었다는 또다른 창건 신화로 남아 있다. 
 물고기 떼가 변한 만어사의 너덜바위는 나라의 큰일이 나면 땀이 난다는 사명대사의 표충비와 한 여름에도 얼음이 언다는 얼음골과 더불어 밀양의 3대 신비로 받들며 성스러운 곳으로 여기고 있다. 소리 연기 : 장창호 극작가, 정리 :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 울산신문 오디오클립 'U울림통' 바로가기 
 ▶ 영상 보기 : 장창호 [117] 만어산의 부처 그림자  

밀양시 삼랑진읍 용전리 만어산(약 670m)에 정상부 아래 만어사와 산 비탈지 길이 700m에 이르는 화강섬록암의 너덜지대의 모습. 용왕의 아들을 따라 나선 고기떼가 변해 돌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2019. 7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밀양시 삼랑진읍 용전리 만어산(약 670m)에 정상부 아래 만어사와 산 비탈지 길이 700m에 이르는 화강섬록암의 너덜지대의 모습. 용왕의 아들을 따라 나선 고기떼가 변해 돌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2019. 7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만어사 미륵전 안에 용왕 아들이 바위가 되었다 전해지는 높이 5m 미륵바위가 불상 자리를 차지한 법당 내부와 법당 뒷편 외부(사진 원안)까지 삐져나와 있는 바위의 모습. 2019. 7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만어사 미륵전 안에 용왕 아들이 바위가 되었다 전해지는 높이 5m 미륵바위가 불상 자리를 차지한 법당 내부와 법당 뒷편 외부(사진 원안)까지 삐져나와 있는 바위의 모습. 2019. 7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만어사 경내에 세워진 고려시대의 삼층 석탑(보물). 2019. 7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만어사 경내에 세워진 고려시대의 삼층 석탑(보물). 2019. 7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