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위해 단일임금체계 단계적 도입 할 것"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위해 단일임금체계 단계적 도입 할 것"
  • 전우수 기자
  • 2022.08.18 20:0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이영해 의원 질의 답변
이영해 시의원
이영해 시의원

울산시가 사회복지종사자들에 대한 처우 개선을 위해 단일임금체계를 단계적으로 도입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18일 시는 시의회 이영해 환경복지위원장이 서면질문을 통해 "사회복지종사자들이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면서도 서로 다른 임금체계를 적용받으면서 상대적 박탈감과 사기저하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단일임금체계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데 대해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시는 "사회복지사업의 규모가 워낙 크고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단시간 내 종사자 전체 임금수준 향상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지만, 현장 최일선에서 사회복지를 제공하는 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이 복지의 질 향상을 위한 중요 요인이라고 판단하고 단계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면서 "정부 부처 및 예산부서와도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단일임금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우수기자 jeusda@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