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프로티움, 포스코와 청정수소 사업 협력
어프로티움, 포스코와 청정수소 사업 협력
  • 김미영 기자
  • 2022.09.28 20:3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수소 혼소 발전 프로젝트"
어프로티움은 28일 포스코홀딩스, 포스코건설과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전무.
어프로티움은 28일 포스코홀딩스, 포스코건설과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포스코건설 김민철 플랜트사업본부장,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전무.

어프로티움(APPROTIUM·옛 덕양)은 수소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차별화된 역량을 보유한 포스코그룹과 청정수소 사업을 위해 협력한다.

 어프로티움은 28일, 포스코홀딩스, 포스코건설과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수소사업추진단이 참석했다. 

 어프로티움은 최근 덕양에서 사명을 변경하고, 청정수소 공급 확대를 다짐하는 비전을 선포했다.  
 포스코홀딩스 조주익 수소사업추진단장은 "어프로티움과의 사업 협력을 시작으로 국내 블루수소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 이라며 "이번 사업 협력은 CCU(Carbon Capture & Utilization, 탄소포집 및 활용)를 활용한 국내 청정수소 생산의 시금석이자 기존 LNG발전에 수소를 혼합 원료로 사용하는 국내 첫 수소 혼소 발전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어프로티움 제임스김 대표이사는 "MOU를 기점으로 3사가 상호 논의를 더욱 진전시키고 실제 사업까지 연결시킨다면 국내 청정수소 공급 및 사용을 위한 전환점을 마련하게 될 것이며,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통해 국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한 "MOU는 당사 비전 실행을 위한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