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 현장 등서 성토용 토사 반입"
"재개발 현장 등서 성토용 토사 반입"
  • 김지혁 기자
  • 2022.10.06 19:1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울주군 출강리 건설폐기물 불법매립 공익신고]
관광농원 조성 수차례 변경 신청
3만㎡ 부지에 23만㎥ 규모 승인
단체 "울주군 알고도 승인 모순"
울주군 "위법사항 없다고 판단"
울산환경운동연합은 6일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 울주군 삼동면 출강리 건설폐기물 불법매립 의혹과 관련해 국민권익위 공익신고 및 수사 착수 기자회견을 가졌다. 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울산환경운동연합은 6일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 울주군 삼동면 출강리 건설폐기물 불법매립 의혹과 관련해 국민권익위 공익신고 및 수사 착수 기자회견을 가졌다. 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울산의 한 환경단체가 울주군 출강리 일대에 수십만톤의 건설 폐기물이 매립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결국 이 단체가 이와 관련된 사업주와 울주군 등을 상대로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를 접수했다. 


 공익신고는 행정 감사와 경찰 수사가 동시에 진행된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6일 울주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강리 건설폐기물 매립 의혹과 관련해 △관광농원 최초 사업자 △현 글램핑 사업자 △해당부지에 건설폐기물을 매립한 사업자 △울주군수와 담당 공무원 등을 폐기물관리법위반으로 공익신고했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울주군은 지난 2016년 출강리 362 외 9필지 2만9,290㎡에 성토를 위한 14만9,648㎥의 토사 반입을 승인했다. 관광농원 개발 신청에 따른 승인이었다. 
 이후 3차례에 걸쳐 토사처리계획(반입경로) 변경 승인이 이뤄졌고, 2021년에는 같은 면적에 반입량을 23만6,003㎥로 늘려 변경승인했다. 

 

울주군 출강리 관광농원 개발 부지에 각종 건설 폐자재가 묻힌 모습. 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울주군 출강리 관광농원 개발 부지에 각종 건설 폐자재가 묻힌 모습. 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울산환경운동연합 제공

 총 5차례에 걸쳐 반입된 토사는 △반천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공사 △울산호텔·삼정그린코아 더시티 신축공사 △명륜4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대운지구 지방하천 정비사업 △문수로 대공원 지역주택 조합사업 등에서 반입됐다.  


 울주군 출강리에 관광농원을 건립하는 사업에 대규모 성토가 승인됐고, 대부분 울산 건설 현장에서 발생한 토사가 반입된 것이다. 
 현장은 지금 관광농원 대신 글램핑장 조성 사업이 추진중이다. 


 울산환경운동연합 이상범 사무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광농원을 짓는데 수십만톤의 성토가 필요할 이유가 없고, 울주군이 건설현장에서 반입되는 점을 미리 알고도 승인을 해준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이 사무처장은 이와 관련 최근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다. 
 환경운동연합 측은 "모든 과정이 낱낱이 밝혀져야 하기 때문에 공익신고를 하게됐다"며 "앞으로 경찰 수사와 행정 감사를 통해 모든 사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울주군 측은 해명 자료를 내고 성토 변경 승인과 관련해서는 "당시 유관부서가 개별법을 검토하고 협의를 통해 위법사항이 없다고 판단, 승인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또 "관광농원 조성 사업 최종 준공 단계에서 성토량을 조사해 위법사항이 있다면 조치를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