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유족·국민께 죄송한 마음"
윤 대통령 “유족·국민께 죄송한 마음"
  • 김응삼 기자
  • 2022.11.07 18: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안전 제도 전면 재검토
구조적 문제점 과감히 개선"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 "말로 다할 수 없는 비극을 마주한 유가족과 아픔과 슬픔을 함께하고 있는 국민들께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사실상 대국민 사과를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실에서 열린 국가안전시스템 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아들 딸을 잃은 부모의 심경에 감히 비할 바는 아니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비통하고 마음이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이번 참사를 책임있게 수습하여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모든 역량을 쏟아야 한다"며 "정부는 각종 재난 안전 사고에 관한 제도를 전면 재검토하고, 켜켜이 쌓인 구조적 문제점을 과감하게 개선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산업재해, 재난재해는 그 중요성을 감안해 다른 기회에 점검 회의를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고가 인파 관리, 이른바 '크라우드 매니지먼트'(crowd management)를 제대로 하지 못해 벌어졌다는 인식이 깔렸다.

 이와 관련, 윤 대통령은 "특정 시설이나 대상뿐만 아니라 위험을 초래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재난 대응의 개념으로 접근해야 한다"며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대표적인 위험 상황이 바로 인파"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대표적인 위험 상황이 바로 인파로, 인파 관리 기본 중의 기본은 차로를 차단하는 등 인파 점유공간, 통행공간을 넓혀서 인파의 밀집도를 낮추는 것"이라며 "지하철, 쇼핑몰, 경기장, 공연장, 도로 등 인파 운집 장소와 그 형태에 따라 다양한 안전관리 체계가 필요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아무리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고 완벽한 매뉴얼을 준비했더라도 위기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신속하게 전달, 공유되지 않는다면 적기에 필요한 조치가 실행될 수 없고, 이런 비극은 다시 되풀이될 수 밖에 없다"며 "다양한 위험에 효과적으로 대응한 안전관리 권한과 책임, 신속한 보고체계에 대해 전반적인 제도적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경찰 업무에 대해서는 대대적인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번 참사와 관련하여 진상 규명을 철저히 하고, 국민 여러분께 그 과정을 투명하게 한점 의혹 없이 공개하며, 그 결과에 따라 책임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엄정히 그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