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돌아온 '크리스마스 칸타타'
3년만에 돌아온 '크리스마스 칸타타'
  • 김미영 기자
  • 2022.11.28 20: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라시아스합창단, 국내 투어 시작
12월 4일 7시 문예회관서 울산 공연
오페라·뮤지컬·콘서트 형식 하모니
크리스마스 칸타타 3막 앵콜 공연 모습.
크리스마스 칸타타 3막 앵콜 공연 모습.

그라시아스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3년 만에 돌아왔다.


 그라시아스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 국내투어는 이달 24일 고양 아람누리를 시작으로 목포, 경남, 거제, 부산, 인천, 서울, 강릉, 익산 등 13개 도시를 비롯해 12월 4일 저녁 7시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크리스마스'를 오페라, 뮤지컬, 콘서트 형식으로 풀어냈다. 1막의 배경은 2천 년 전 베들레헴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과정을 오페라로 선보인다. 2막은 오 헨리의 단편소설 'The Gift of Magi(크리스마스 선물)'을 각색해 뮤지컬로 표현했다. 3막은 풀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정통 클래식 음악의 진수를 보여준다. 


 그라시아스합창단의 음악은 슬픔에 빠지고 상처 입은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힘이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전 세계 공연장이 얼어붙었지만, 합창단의 음악은 멈추지 않았다.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 포스터.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 포스터.

 합창단이 2020년 겨울 선보인 '크리스마스 콘서트' 영상은 전 세계 606개 방송국을 통해 방영됐고, 유튜브에서는 300만 뷰를 기록했다. 2021년에는 크리스마스 칸타타 1막을 영화화한 '포 언투 어스'가 각국 475개 방송국을 통해 상영됐다. 이 영화는 해외 6개 독립영화제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올해는 9월 북미 21개 주 25개 도시를 순회하며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을 선보였다. 16만여 명의 북미 관람객들은 관람했고, '할 말을 잃게 만드는 공연',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공연'이었다는 극찬과 함께 기립박수를 보냈다.


 러셀 맥클루어 인디애나폴리스 사우스포트 전 시장은 "한번도 본 적 없는 휼륭한 공연이었다. 보컬과 안무, 오케스트라 모두 환상적이었다. 놓치고 싶지 않은 최고의 공연"이라고 평했다. 


 그라시아스합창단은 2000년 창단했으며, 르네상스 음악에서부터 현대 음악까지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하며, 세계 최정상의 국제 합창 대회에서 최고상을 수상, 그 실력을 세계무대에서 인정받았다. 전 세계 곳곳에 음악학교를 설립해 음악교육 을 통해 불우한 청소년들에게 꿈과 소망을 심고 있다. 


 공연 티켓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