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 생산 전기차에 국내업체 배터리 탑재
현대차, 미국 생산 전기차에 국내업체 배터리 탑재
  • 김미영 기자
  • 2022.11.29 19:5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온 조지아공장 생산 물량 공급
2025년 이후부터 사용 MOU 체결
IRA 대응·시장 주도권 확보 기대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그룹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 등이 참석해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그룹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 등이 참석해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SK온 등 국내 배터리 업체와 손잡고 미국 현지에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미국 내 전기차 시장 공략은 물론 인플레이션감축법안(IRA)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SK그룹 본사(SK서린빌딩)에서 현대차그룹 기획조정실 미래성장기획실장·EV사업부장 김흥수 부사장, SK온 최영찬 경영지원총괄 등이 참석해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SK온은 현대차그룹의 주요 전기차 미국 공장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시점은 2025년 이후다. 공급 물량과 시점 등 세부 사안은 추후 논의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HMMA), 기아 조지아 공장(KaGA), 현대차그룹 조지아 신공장(HMGMA)을 통해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한다. SK온은 조지아에 자체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협약으로 양사 파트너십은 더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양측은 현대차그룹의 미국 내 전기차 공장에 SK온 배터리를 2025년 이후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공급 물량·협력 형태·공급 시점 등 구체적인 사안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양사가 MOU를 맺으며 현대차그룹은 IRA 대응 및 전기차 시장 공략, SK온은 공급처 확보라는 윈-윈 효과를 거두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양사의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을 바탕으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SK온은 "북미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 과정에서 양사가 확고한 위치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