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0일' 이재명에 내부 쓴소리 분출
'취임 100일' 이재명에 내부 쓴소리 분출
  • 김응삼 기자
  • 2022.12.06 18:3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법 리스크·의혹 해명 촉구
공천권 내려놔야한단 주장도

취임 100일을 맞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당내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박영선 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이 최근 민주당의 분당(分黨) 가능성을 제기한 데 이어 6일 YTN 라디오에 출연, "새로운 어젠다를 찾는 정당이 총선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며 "당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사법리스크를 뛰어넘는 새로운 미래 비전과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줬어야 하는데, 이런 것들이 형성되지 못해 아쉽다"면서 "민주당이 앞으로 이대로 갈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의 '취임 100일 평가'와 관련, "(이 대표는) 사법리스크를 뛰어넘는 새로운 미래 비전과 민주당의 모습을 보여줬어야 했는데, 이런 것들이 형성되지 못 해 아쉽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당 대표가 공천권을 내려놓는 정당이 되면 투명한 공정성이 확보된다"며 "요즘 MZ세대가 가장 갈망하는 게 공정성이다. 공정성이 답보되지 않으면 당 대표에게 줄 서야 하고 지금 국민의힘처럼 윤심(尹心)이 뭔지 찾아다녀야 한다. 이런 정당은 후진국형 정당"이라고 했다.

앞서 이상민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해 사법리스크에 대한 명쾌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 "국민들은 지금 이 대표의 윤석열 정부 비판 등에 그다지 관심을 안 갖는다"면서 "본인의 사법적 의혹에 대해, 국민들이 궁금해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또 명쾌한 해명에 나섰어야 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응삼기자uskes@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 여러분의 제보는 바람직한 지역사회를 이끌며 세상을 바꿀수도 있습니다.
비리와 부당한일 그리고 전하고픈 미담과 사건사고 등을 알려주세요.
이메일 : news@ulsanpress.net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