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특성 안살리면 재정지원 축소
대학특성 안살리면 재정지원 축소
  • 2007.01.02 20:3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올해부터 대학특성화지표 6개사업 시범적용
 앞으로 정보기술(IT), 기계 등 특성화 분야를 키워 성과를 낸 대학은 정부 지원을 더 많이 받고 그렇지 못한 대학은 재정지원 기회가 줄어들 전망이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일 대학 특성화 성과를 정부 재정지원에 반영하기 위한 '대학특성화지표'를 개발, 올해 교육부와 과학기술부, 산업자원부, 정보통신부, 노동부, 중소기업청 등 6개 부처 6개 사업에 시범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6개 사업은 교육부의 수도권 특성화사업, 과기부의 우수연구센터 지원사업, 산자부의 지역혁신센터지원사업, 정통부의 IT교육경쟁력 강화사업, 노동부의 성장동력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중기청의 산학연 공동기술개발 컨소시엄 사업이다.
 대학특성화지표는 대학의 특성화 역량을 측정하기 위해 개발된 지표로 '특성화 분야설정' '특성화 추진과정' '특성화 추진성과' 등 3가지 단계를 평가할 수 있는 항목들로 구성돼 있다.
 교육부는 이달 중 6개 부처 합동으로 특성화평가위원회를 구성한 뒤 이 평가 지표를 토대로 각 대학의 특성화 성과를 평가하기로 했다. 평가 결과는 6개 부처가 공유하고 특성화가 잘된 대학에 각 부처의 재정이 집중 지원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올해 6개 사업 시범적용을 통해 특성화 지표의 타당성, 현장 적합성, 사업별 특성화지표 반영비율 등을 정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평가 결과에 따라 재정지원을 할 계획이다.
 적용대상 사업은 올해 6개에서 내년에는 정부부처 모든 사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각 부처가 산발적으로 각 대학을 지원해 왔다면 앞으로는 특성화 성과를 낸 대학에 정부 재정을 집중지원하게 될 것"이라며 "특성화를 하지 못한 대학은 그만큼 정부지원을 받기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서울=조원일기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