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하동서 두개골 포함된 공룡 화석 국내 최초로 발견
경남 하동서 두개골 포함된 공룡 화석 국내 최초로 발견
  • 울산신문
  • 승인 2014.11.25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은 청소년기자(천상중2)

경남 하동에서 두개골까지 포함된 육식공룡 수각류의 골격 화석이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다.
 티라노사우르스처럼 두 발로 이동하며 날카로운 이빨을 지닌 이 수각류 화석이 두개골까지 포함한 온전한 골격으로 발견되기는 국내에서 처음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경남 하동군 금성면 가덕리의 중생대 백악기 지층에서 보존상태가 좋은 수각류 공룡 화석 1점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화석이 발견된 지역은 약 1억1,000만~1억2,000만년 전 지층인 중생대 백악기 전기 하산동층에 해당한다. 하산동층에서 과거 발견된 화석으로는 덩치가 크고 목과 꼬리가 긴 초식공룡 용각류 부경고사우르스와 익룡 이빨 등이 있다.


 연구소에 따르면 지금까지 한국의 중생대 지층에서 수각류 공룡의 이빨, 다리뼈, 갈비뼈 등 부분화석이 산발적으로 발견된 적은 있다. 그러나 이번처럼 두개골과 아래턱까지 포함한 골격 화석의 존재는 처음 확인됐다.
 연구소는 발견된 화석 가운데 두개골은 길이 약 5.7㎝, 폭 2.6㎝이며 보존된 골격 전체 몸 길이는 약 28㎝다. 생존 당시 전체 몸길이가 50㎝도 안 되는 초소형 공룡이어서 희귀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뼈 화석을 전문 보존처리하고 발견 지역 주변을 추가로 정밀 조사하는 한편 해당 화석의 공룡이 완전히 성장한 개체인지, 국내에서 그간 발견된 다른 수각류 공룡 발자국 화석들과 관련이 있는지 등도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