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률에 떠밀려 사라지는 대학 인문학
취업률에 떠밀려 사라지는 대학 인문학
  • 울산신문
  • 승인 2015.05.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재 청소년기자(학성고1)

요즘 일선 고등학교에서는 문과 학급이 줄고 이과 학급이 느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또 남학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학이 약한 것으로 알려졌던 여학생들의 이과반 진학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이를 보면 이과계열 기피 현상은 옛말임을 알 수 있다. 이는 문과계열 학생들이 이과계열 학생보다 대학진학 경쟁률이 높고 취업률이 낮기 때문이다. 

 지난해 문과계열 수능 응시생은 33만 7,134명, 문과계열 대학정원은 15만 4,227명으로 응시생 대비 경쟁률이 2.19대 1이었던 반면, 이과계열 수능응시생은 23만 5,946명, 대학정원은 15만 480명으로 응시생 대비 경쟁률은 1.57대 1이었다.

 또 교육부의 '전국 4년제 대학정원 및 취업률' 자료를 보면 문과계열의 취업률은 인문계열 47.8%, 사회계열 53.7%, 교육계열 47.5%로 이과계열인 공학계열 67.4%, 자연계열 52.5%, 의약계열 71.1%보다 최대 20%p 가까이 차이가 났다.

 이런 상황때문에 대학에서는 문과계열 학과를 통폐합하고 있으며, 학과를 통폐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취업률 때문이다. 취업률이 낮으면 교육부의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수 있다. 그리고 학교 이미지에도 영향을 받는다. 물론 먹고사는 문제도 중요하다.

 하지만 모든 학문과 인간의 정신의 기본은 인문학이다. 인문학을 지키고 발전시켜야 할 대학조차도 취업률이라는 자본주의 논리에 얽매이는 현실이 안타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