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Day+ > 우리가 보는 세상
     
[우리가 보는 세상]모두가 힘모아 조금씩 아무는 태풍 상처
한혜령 청소년기자(삼산고2)
2016년 10월 12일 (수) 20:43:14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한혜령 청소년기자(삼산고2)

얼마 전 18호 태풍 '차바'가 우리나라의 제주도를 포함한 여러 곳을 강타했다. 빠른 속도로 한반도 일부에 많은 피해를 가져 온 태풍 '차바'는 9월 28일 미국 괌 동쪽 약 590㎞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일본을 거쳐 10월 4일부터 태풍이 제주도 부근 해상으로 근접해오면서 우리나라에 진입했다. 이 때문에 많은 학교들이 휴교하거나 학생들을 조기귀가 시켰고, 항구의 어선을 대피시키기도 했다.
 하지만 태풍의 위력이 강해서 곳곳에 정전이 일어나기도 했고 사망, 부상 등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울산에서도 많은 피해가 발생했는데 이를 복구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두 팔을 걷어붙였다.
 피해가 많았던 태화동, 무거동 등에서는 복구 작업을 진행했다. 덕분에 복구가 진전되고 있어서 시민들이 점점 일상을 찾아가고 있다.
 또한 태풍 피해 이재민을 돕기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 전례 없는 큰 피해를 가져온 이번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복구돼 안정된 일상생활을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12월부터 울산 하늘에도 드론 마음껏
중단이냐 재개냐…신고리 운명 오늘 결
중부도서관 임시 이전 후유증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쌀쌀한 가을밤 따뜻한 이야기와 감성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