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일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경제
     
SK종합화학·케미칼, 중국서 글로벌 마케팅
31회 차이나플라스 전시회 참가
리빙·PETG 등 다양한 소재 소개
2017년 05월 18일 (목) 20:10:50 김미영 myidaho@ulsanpress.net
   
▲ 지난 17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서 개최된 '차이나플라스 2017'에서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이 SK종합화학과 SK케미칼 부스를 살펴보고 있다.

SK그룹 화학 계열사인 SK종합화학은 SK케미칼과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서 개최하는 '차이나플라스(Chinaplas) 2017'에 참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올해로 31회째를 맞이한 차이나플라스는 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전시회로 독일의 K-Fair, 미국 NPE와 세계 3대 플라스틱 전시회로 손꼽힌다.
 SK종합화학과 SK케미칼은 행사장 중심부에 중국 자동차 시장을 겨냥한 자동차 내·외장재 적용 소재를 비롯해 생활 전반에 숨겨진 포장 소재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전시했다.

 SK종합화학은 오토모티브(Automotive), 패키징(Packaging)·리빙(Living)존을 운영하며 2010년 독자기술로 개발에 성공한 고성능 폴리에틸렌인 '넥슬렌'과 합성고무(EPDM) 등을 소개했다.
 SK케미칼은 차량 내장재용 PETG복합재와 차량용 PCT 커넥터를 중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차량용 PCT 커넥터는 SK케미칼이 세계 두 번째로 개발한 PCT를 차량용 커넥터에 적용한 것이다. PCT는 230℃ 이상의 고온에도 변형이 없고 전기절연성이 뛰어난 슈퍼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차량용 커넥터 제작에 적합해 올해부터 국산 양산차에 적용되기 시작했다.
 또한 PETG 복합재는 내화학성이 뛰어나고 100℃ 이상의 고온을 견디는 특성이 있어 국산 중·대형 차량을 비롯 하이브리드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차종에 적용되고 있다.

 SK종합화학과 SK케미칼은 차이나플라스를 통해 중국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종합화학은 실제로 지난해 실질적 본사를 중국 상해 사무소로 옮겼으며 지난 1월에는 국내 최초로 중국 상하이에 기술지원개발센터(TS&D)를 설립, 현지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신제품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중국의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세계 최대의 석유화학 시장인 중국 시장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것이다.
 SK 측은 "이번 행사가 향후 중국 중심의 고객 친화적 시장 개척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 현지 고객 확보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세진重, 조선경기 침체 극복 신사업
현대車 노사, 2조 근무자 조기퇴근
울산 공업용수, 해수담수화로 해결
울산 지역주택조합 사업승인 연결 극소
병원의 꽃, 원무팀
은빛 물결 춤추는 사자평 억새
12월부터 울산 하늘에도 드론 마음껏
중단이냐 재개냐…신고리 운명 오늘 결
예타에 발목 잡힌 '농소~외동 우회도
중부도서관 임시 이전 후유증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