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9.25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경제
     
울산 중소형아파트 인기 갈수록 시들해진다
60∼85㎡ 규모 30형대 공급과잉 현실화
내년 입주 8,590세대 중 7,114세대 82.2%
미분양 늘고 매매가 상승률은 도리어 둔화
정부도 세제지원 정책 등 60㎡이하로 낮춰
2017년 09월 12일 (화) 20:12:56 하주화 usjh@ulsanpress.net

   
 
한동안 몸값 고공행진을 이어가던 울산지역 30형대(60∼85㎡) 규모 중소형 아파트가 앞으로는 오히려 투자위험 대상이 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공급과잉으로 인해 희소성을 잃고, 소형주택의 규모를 낮추려는 정부 정책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게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근거로 제시됐다.
 12일 리얼티뱅크 부동산연구소가 분석한 자료를 보면 올해 들어 울산지역 입주 아파트 9,892세대 중 30형대 규모의 중소형 물량은 8,209세대로 83.0%에 달한다. 이는 전국 63.6%(37만8,935세대 중 24만795세대)보다 19.4%나 높은 수치다.

 이는 서울(2만6,694세대 중 1만2,981세대)이 48.7%에 그친 것에 비하면 월등히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인근 부산(63.8)%, 경남(69.8%)과의 격차도 크다.
 이는 중소형대를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자 주택사업자들이 중소형 가운데 경제성이 가장 높은 30형대를 집중공급한데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울산의 이 같은 30형대 아파트 입주 물량은 증가는 내년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내년 지역내 입주 아파트는 물량은 총 8,590세대로 이가운데 30형대가 7,114세대로 82.2%를 차지한다.
 전문가들은 이 때문에 울산지역이 30형대 아파트의 공급과잉에 직면했고, 그만큼 투자에도 주의가 필요해졌다고 지적한다.

 특히 최근 정부 정책이 소형주택의 규모를 20형대로 낮추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30형의 매력이 감소할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실제 정부는 전세금 임대소득에 대한 과세 면제 기준인 소형주택의 기준을 시가 3억 원 미만의 85㎡ 이하에서 지난해 말 60㎡ 이하로 변경했다.
 또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때 최초 분양받은 물건에 대한 취득세 감면 혜택도 전용면적 60㎡ 이하일 때만 적용된다.
 이미 정책 금융이나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소형주택의 규모가 85㎡ 이하에서 60㎡ 이하로 낮아지고 있는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전국적으로 30형 아파트의 하락세가 가시화되고 있다. 
 실제 미분양 상황을 보면 전체 미분양 물량에서 60∼85㎡ 규모의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2년 7월 41.3%에서 올해 7월에는 73.9%로 증가했다.
 또 올해 중소형 아파트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0.75%로, 1.07%의 상승률을 기록한 85∼102㎡의 중형 아파트보다 낮게 나타났다.

 심형석 리얼티뱅크 부동산연구소장은 "모든 단지에 일률적으로 적용하기는 어렵지만 소득 수준이 높고 중형 아파트의 공급이 감소한 지역에서는 60∼85㎡ 규모 아파트의 인기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며 "다주택자 중과제도가 시행되는 내년부터는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가지려는 수요가 늘어나면서 대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여 중소형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하며 투자에 주의를 당부했다.  하주화기자 usjh@

하주화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김성훈 경남도의원·차예경 양산시의원<
황금연휴 지역 산업계 '희비 쌍곡선'
작천정 별빛야영장 다음달 확장 공사
패류·나무로 탄생한 이색 솟대
[이야기가 있는 시] 밤이 지나는 동
현대重 노사, 휴업·교육대상자 선정
한층 더 풍성해진 행사 5,000여명
폭풍전야, 그날의 중국
문화재청, 울산시 요청 묵살 "사연댐
김기현·정갑윤·강길부 물망…후보 단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